슬로바키아 여행

유럽의 중심에 위치해 있다고 하여도 과언이 아닌 슬로바키아는 여행으로도 매우 매력적인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추운 날씨로 인하여 온갖 종류의 겨울 스포츠 레져로도 유명한 곳이며 산악지대가 있어서 등산객들에게도 유명한 곳입니다. 지리적으로 슬로바키아는 유럽의 중심부이기 때문에 근처에 둘러싼 곳들과 함께 여행을 하기에 좋습니다. 주변국으로는 우크라이나, 헝가리, 오스트리아, 체코, 폴란드 등이 뽑히며 모두 여행을 하기에는 좋은 국가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슬로바키아의 언어는 슬로바카이아어를 이용한다고 합니다. 덕분에 언어 사용에 있어서는 주의를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해당 국가의 인구수는 500만명이 넘으나 인구밀도가 크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에 나라의 분위기는 매우 조용하며 평화로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과거 소련 공화국 덕분에 현재 이미지는 슬로바키아가 공화국으로 공산주의 국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매우 많으실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슬로바키아의 관광산업은 매우 활발하게 진행되어 있으며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을 하여 그들의 문화와 경치를 즐기고 있습니다.

슬로바키아의 거리는 혼잡하지 않으며 거대한 산맥이 많은 가운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매우 친절합니다. 주요산업으로 그들은 자동차, 플라스틱 제조 및 엔지니어링 같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수은, 철, 납, 아연, 구리 등의 천연 자원이 발생되는 지역이기 때문에 관련 자원을 캐는 작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슬로바키아 여행에 있어서 이런 천연자원보다는 경관이 더 중요하다고 여길 겁니다.

전반적으로 슬로바키아인들은 그 나라이 아름다움을 보존하는 것을 중요시여기고 있습니다. 때문에 사람들은 오염시키거나 혼잡함을 추구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슬로바키아에서의 평온함은 여행객으로 하여금 휴식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으며 삶을 다시 돌아보게 하는 계기를 마련해 줄 것입니다.

화려한 모습이 없어도 슬로바키아 여행에 있어서는 관광을 할 부분이 매우 많습니다. 유네스코에서도 일부 문화를 세계유산으로 선정하였을 정도로 보기 좋은 것들이 많다고 합니다. 특히 스파이스 성이나 바르데조프 그리고 나무로 만들어진 교회들은 관광지로 손색이 없다고 합니다. 그리고 집시촌도 무척이나 유명하다고 합니다.

해당 나라로의 여행에 앞서서 슬로바키아의 기후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슬로바키아의 날씨는 생각보다 온건하여 여행을 하시는데 있어서는 큰 불편함이 없습니다. 그래도 1월이 가장 추운달이라고 할 수 있으며 7월은 더운달입니다. 더운달이라고 하여도 한국에 비하면 시원한 편이라고 합니다. 물론 1년 내내 유지가 되는 눈 덮인 산을 방문하려면 겨울옷을 많이 챙기시는 게 좋으며 가벼운 옷드들도 준비하시면 좋습니다.

유럽여행에 있어서 국내에서는 유명하지는 않은 슬로바키아 여행인 것 같습니다. 여행을 좋아하신다면 한 번쯤은 방문을 하여 역사가 어떻게 되며 관광지로써 어떤 모습을 갖추고 있는지 알아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